공지사항

2024 의정부교구장 주님 부활 대축일 메시지

대건카리타스 2024-04-02 (화) 14:03 3개월전 1273  

2024 의정부교구장 주님 부활 대축일 메시지 



한 사람의 의로운 행위로

모든 사람이 의롭게 되어 생명을 받습니다”(로마 5,18).

 

 

십자가의 죽음으로 모든 이의 구원을 이루신 예수님께서 절망의 장소이던 돌무덤에서 부활하셨습니다. 적막하고 황량한 죽음의 기운이 우리 마음을 짓눌렀지만, 주님께서는 당신 부활로 무덤을 막은 큰 돌을 치우셨듯 우리에게 새로운 희망을 심어주셨습니다. 주님께서 주시는 부활의 기쁨이 여러분 모두에게 함께하시길 빕니다.

특별히 이번 부활을 앞두고 우리 교구에는 기쁜 소식이 있었습니다. 하느님의 자비하심 속에 새로운 교구장님이 임명되신 것입니다. 앞으로 우리 교구의 목자로 일하실 손희송 베네딕토 주교님을 위해 한마음으로 기도해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희망과 활력이 필요한 우리 시대

 

주님의 부활을 기뻐하는 오늘이지만, 우리 주변에는 여전히 짙은 어두움과 무력함이 자리해 있음을 보게 됩니다. 일상의 삶에서 체감되는 기후 위기 현상들은 해마다, 계절마다 더욱 심화하고, 우크라이나와 팔레스타인 땅에서 일어난 전쟁은 그 끝을 알 수 없는 형국입니다. 이러한 비극 뒤엔 이기심으로 선의를 저버린 지도자들이 있고, 끔찍한 현실을 그저 무감각하게 대하는 우리도 어느새 그에 익숙해진 것 같습니다. 또한 우리 사회의 정치는 더 나은 삶을 위한 도구이기보다 전쟁터가 되어 버린 듯합니다. 화해와 일치가 사라진 살벌한 현실에서 출구를 찾지 못하는 젊은이들과 가난하고 힘없는 노인들은 더 크게 고통받으며 소외되고 있습니다. 우리 모두 그들이 다시금 희망과 활력을 가질 수 있도록 기도하고 노력해야 하겠습니다.

 

십자가 안에서 희망을 봄

 

오늘날 어디에서 희망을 찾아야 할지 막막한 현실 앞에서, 우리는 먼저 죽음을 이기고 부활하신 주님께 시선을 돌릴 필요가 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밀알 하나가 땅에 떨어져 죽지 않으면 한 알 그대로 남고, 죽으면 많은 열매를 맺는다.”(요한 12,24)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이는 당신의 운명을 가리키며 하신 말씀이었습니다. 구세주께서 당신의 권능을 드러내신 방법은 다름 아닌 자기희생이었습니다.

이스라엘 사람들은 파스카 축제 때, 어린양을 잡아 속죄의 희생 제물로 봉헌하곤 했는데, 이는 짐승 위에 안수하면서 사람의 죄가 제물에 옮겨지고, 그것을 잡음으로써 그 죄가 없어진다고 보았기 때문입니다. 우리 주님이신 예수님께서는 바로 파스카 축제의 어린양으로서 죽임을 당하셨습니다. 사람들의 죄를 온전히 짊어지신 하느님의 어린양께서는 당신의 죽음으로 극진한 사랑을 드러내 보여주셨습니다. 예수님의 희생보다 더 큰 사랑은 없습니다. 우리 그리스도인은 엉킨 실타래처럼 풀기 어려운 현실에서 그 해답을 오직 십자가에 달리신 예수님에게서만 찾을 수 있습니다. 십자가는 인간 구원을 위한 유일한 해답이며, 그곳엔 예수님의 희생이 자리해 있습니다.

 

십자가를 짊어지고 부활을 향해 걷는 그리스도인

 

주님께서는 십자가 죽음을 통해 우리의 죄를 씻고, 당신 부활로 새 생명을 주셨습니다. 이는 구세주 예수님께서 거저 주신 선물입니다. 언제나 우리의 공로보다는 부족함이 더 크지만, 그 부족함보다 항상 더 큰 건 주님의 은총입니다. 그분의 은총 없이 산다는 건 불가능합니다.

한편, 우리 그리스도인은 은총의 수혜자이면서 동시에 은총의 협력자로 살라는 부르심도 받았습니다. 그리스도인은 십자가를 바라보기만 하는 이들이 아닙니다. 십자가를 지신 예수님처럼 자신의 십자가를 지고, 그분을 따라나서는 이들입니다. 참된 그리스도인은 땅에 떨어져 죽는 한 알의 밀알의 삶을 사는 이들입니다.

오늘 우리는 주님 부활 대축일을 맞으며 우리에게 주어진 십자가를 외면한 채 부활의 영광만을 바라는 사람들이 되지 않아야겠습니다. 십자가 없이는 부활도 없다는 단순한 진리를 기억하고 지금 이 자리에서자신의 십자가를 용기 있게 짊어지는 자기희생의 삶을 살아갈 수 있기를 바랍니다. 그렇게 할 때, 죄와 이기심, 어둠과 무력함을 극복하고, 예수님께서 주시는 복음의 기쁨을 전파할 수 있게 될 것입니다.

 

사랑하는 의정부교구 형제자매 여러분,

요즘 번잡한 사회 분위기가 보여주듯, 며칠 뒤에는 국회의원을 뽑는 선거가 있습니다. 부디 진정으로 국민을 위하는 일꾼들이 뽑히기를 기도합니다. 특히, 가톨릭교회의 사회 교리에 부합해, 법과 정책을 만드는 국회의원들이 많아지기를 바랍니다. 이를 위해 우리 각자는 비방과 혐오, 진영 논리 같은 세속적 방법과 기준이 아니라, 그리스도 예수님의 복음에 따라 관찰하고 식별하며 행동하는 유권자가 되어야 할 것입니다.

이번 주님 부활 대축일 메시지는 제가 교구장으로 내는 마지막 공식 메시지가 될 것입니다. 그동안 저를 위해 기도하고 협력해주신 모든 교구민 여러분에게 진심 어린 감사의 마음을 담아 부활 인사를 드립니다. 죽음을 물리친 예수님께서 주시는 기쁨과 희망의 선물이 여러분과 여러분 가정에 가득하시길 기도드립니다. 주님의 부활을 다시 한번 축하드립니다.

 

 

2024년 주님 부활 대축일에

+ 이기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알림]8월 대건가족미사는 쉬어갑니다.
대건카리타스 07-09 275
대건카리타스 07-09 275
[정보] 복지도움을 받을 수 있는 기관 연락처
대건카리타스 08-10 3183
대건카리타스 08-10 3183
70 [알림]8월 대건가족미사는 쉬어갑니다.
대건카리타스 07-09 275
대건카리타스 07-09 275
69 [알림] 대건카리타스 사무실 부재 알림(5/24~5/31)
대건카리타스 05-21 1133
대건카리타스 05-21 1133
2024 의정부교구장 주님 부활 대축일 메시지
대건카리타스 04-02 1274
대건카리타스 04-02 1274
67 2023년 법인회계 결산서
대건카리타스 03-28 1284
대건카리타스 03-28 1284
66 [알림] 2024년 대건가족미사 일정 안내
대건카리타스 03-08 1459
대건카리타스 03-08 1459
65 100원의 행복충전소 후원금은 이렇게 쓰입니다!
대건카리타스 02-16 1483
대건카리타스 02-16 1483
64 [담화]2024년 사순 시기 교황 담화
대건카리타스 02-14 1497
대건카리타스 02-14 1497
63 2024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대건카리타스 02-08 1531
대건카리타스 02-08 1531
62 2024년 제32회 해외 원조 주일 담화
대건카리타스 01-23 1548
대건카리타스 01-23 1548
61 2023년 주님 성탄 대축일 교구장 메세지
대건카리타스 12-25 1582
대건카리타스 12-25 1582
60 대림 제3주일(자선주일)
대건카리타스 12-15 1894
대건카리타스 12-15 1894
59 2023년 기부금 영수증 발급 안내
대건카리타스 12-12 2237
대건카리타스 12-12 2237
58 [담화] 2023년 제40회 자선 주일 담화
대건카리타스 12-12 1998
대건카리타스 12-12 1998
57 [홍보]2024년 서울대교구 장애인신앙교육부 첫영성체 교재교육 안내 및 홍보
대건카리타스 12-08 1660
대건카리타스 12-08 1660
56 사단법인 한국카리타스협회 창립 선언문
대건카리타스 12-07 1713
대건카리타스 12-07 1713
카테고리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